경기 후반에 울고 웃었다... 8월 최대 변수는 불펜? > 스포츠이슈

사이트 내 전체검색

스포츠이슈


   자유게시판    유용한사이트    스포츠이슈


경기 후반에 울고 웃었다... 8월 최대 변수는 불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Z 댓글 0건 조회 76회 작성일 22-08-04 07:12

본문

스포츠이슈


비로 인해 2경기가 취소된 2일 오후, 고척스카이돔을 비롯해 3개 구장에서만 경기가 열렸다. 그러나 3경기 모두 순위 경쟁을 하는 팀에게 직간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어 10개 구단 팬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공교롭게도 모든 경기가 7회 이후 구원투수들의 활약 여부로 승패가 결정됐고, 3점 차 이상으로 벌어진 경기가 없을 정도로 마지막까지 치열한 접전이 펼쳐졌다. 우천 취소로 휴식을 취한 팀들도 마음을 졸이며 다른 팀들의 경기를 지켜봐야 했다.
IE003030086_STD.jpg
 
여러 팀이 "뒷문 고민" 드러낸 하루

정규시즌 1-2위 팀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은 SSG 랜더스와 키움 히어로즈는 일찌감치 구원투수를 호출해야 했다. SSG 선발투수 숀 모리만도는 5이닝을 소화하면서 무려 102구를 던졌고, 3회초 상대에게 빅이닝을 허용한 키움 선발투수 정찬헌은 단 3이닝만 소화했다.

한현희와 타일러 애플러를 구원투수로 기용한 키움이 6회말 역전에 성공했지만, 9회초에 두 팀의 희비가 엇갈렸다. 경기를 매듭짓기 위해 등판한 좌완투수 이영준이 ⅓이닝 4피안타 3실점(1자책)으로 무너졌다. 유격수 김주형의 실책까지 더해져 운도 따르지 않았다. 결국 최지훈의 역전 적시타를 포함해 9회초 3득점을 뽑아낸 SSG가 두 점 차의 리드를 그대로 지키면서 2위 키움과 격차를 8경기 차까지 벌렸다.
전체 내용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우회접속시 채팅창이 작동하지 않을수 있습니다.

중고천국검증
오늘 3,508 어제 5,580
최대 94,072 전체 8,734,228

게시물에 대한 책임은 작가에게 있으며 우리는 책임을지지 않습니다.
우리는 당신이 당신의 국가에서 인정하는 성인이 아니라면 성인 정보를 사용하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
Copyright © usedheav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