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이 붙잡은 LG 필승조, 상무 포기가 독 됐나 > 스포츠이슈

사이트 내 전체검색

스포츠이슈


   자유게시판    유용한사이트    스포츠이슈    익명게시판


감독이 붙잡은 LG 필승조, 상무 포기가 독 됐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Z 댓글 0건 조회 3,169회 작성일 23-05-05 15:11

본문

스포츠이슈


IE003144914_STD.jpg
   
대한민국 청년 남성의 가장 큰 고민거리는 군대를 언제 다녀와 병역을 마치느냐다. 특히 KBO리그 선수의 경우 병역 복무 시기 선택이 선수 본인은 물론 팀에도 매우 중요한 결정이 될 수 있다. 최대한 빨리 입대해 군 복무를 마치는 선수도 있으나 반면 당장 팀 성적을 위해 입대를 미루는 선수도 있다. 

1996년생으로 동아대를 졸업하고 2019년 1차 지명으로 LG 트윈스에 입단한 우완 정통파 투수 이정용은 지난해 시즌 종료 후 상무 입대를 추진했다. 하지만 팀 동료 이재원과 함께 입대를 취소했다. LG의 지휘봉을 새롭게 잡아 우승을 노리는 염경엽 감독이 이정용과 이재원에게 2023년에도 계속 뛸 것을 요청했기 때문이다. 

이정용이 9월로 예정된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발탁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있었다. 지난해 이정용은 65경기에 등판해 4승 4패 1세이브 22홀드 평균자책점 3.34 피OPS(피출루율 + 피장타율) 0.639로 프로 데뷔 후 가장 많은 홀드를 수확했다.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거나 혹은 그 이상의 호투를 이어간다면 항저우 아시안게임 출전으로 병역 혜택을 노려볼 수도 있었다.

※ LG 이정용 프로 통산 주요 기록
IE003144918_STD.jpg
전체 내용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스포츠이슈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5853 관리자Z 63 13:53
5852 관리자Z 163 13:53
5851 관리자Z 133 13:53
5850 관리자Z 163 13:53
5849 관리자Z 90 13:53
5848 관리자Z 63 13:53
5847 관리자Z 110 13:53
5846 관리자Z 57 13:53
5845 관리자Z 174 02-20
5844 관리자Z 249 02-20
5843 관리자Z 273 02-19
5842 관리자Z 319 02-19
5841 관리자Z 298 02-19
5840 관리자Z 239 02-18
5839 관리자Z 490 02-17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우회접속시 채팅창이 작동하지 않을수 있습니다.

중고천국텔레그램
중고천국검증
오늘 3,226 어제 3,910
최대 23,518 전체 3,961,437

게시물에 대한 책임은 작가에게 있으며 우리는 책임을지지 않습니다.
우리는 당신이 당신의 국가에서 인정하는 성인이 아니라면 성인 정보를 사용하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
Copyright © usedheav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