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보자, 불혹 가까워도 멈추지 않는 열정 > 스포츠이슈

팝업레이어 알림

TEN by TEN BET

신규제휴 업체

TEN by TEN BET

신규제휴 업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스포츠이슈


   자유게시판    유용한사이트    스포츠이슈    익명게시판


바르보자, 불혹 가까워도 멈추지 않는 열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Z 댓글 0건 조회 1,376회 작성일 24-05-20 18:10

본문

스포츠이슈


IE003301552_STD.jpg?37
  
전천후 스트라이커이자 국내 팬들에게는 태권도 검은띠 파이터로 유명한 에드손 바르보자(38·브라질)가 무패 신성 르론 머피(32·영국)와의 대결에서 패배의 쓴잔을 마셨다. 페더급(65.8kg) 12위 바르보자는 19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UFC 에이펙스에서 있었던 "UFC 파이트 나이트: 바르보자 vs 머피" 메인 이벤트에서 머피에게 만장일치 판정(49-46, 50-45, 50-45)으로 패했다.

패기의 신성이 노련한 베테랑을 잡아낸 경기였다. 머피는 커리어 첫 메인 이벤트 5라운드 경기에서 시종일관 잽과 펀치 콤비네이션으로 바르보자를 압도했다. 바르보자는 시종일관 밀리며 본인에게 유리한 흐름을 잡아내지 못했다. 1라운드에 그라운드에 등을 대고 누운 상태서 상위 포지션에 있던 머피에게 업킥을 맞춰 순간적으로 무릎을 꿇게 했지만 그뿐이었다. 이후에는 시종일관 밀리며 머피라는 새로운 스타 탄생의 제물이 되고 말았다.

머피는 총에 맞았다가 살아난 파이터로 유명하다. 그로인해 "기적"이라는 별명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그는 2013년 고향 맨체스터에서 머리를 자르고 나오던 길에 괴한에게 습격을 당했다. 얼굴에 한 발, 목에 두 발, 총 세 발의 총을 맞았지만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다. 그야말로 하늘이 도왔다.

이날 승리 이후 머피는 "이건 기적 같은 것이 아니다. 운명이라고 할 수 있다. 나는 챔피언이 될 생각이다. 별명도 아이스맨으로 바꾸겠다"고 선언했다. 더불어 "사고 이후 덤으로 주어진 인생을 살고 있다고 느끼는지라 더더욱 이 시간을 귀하게 쓰면서 열심히 살아가려고 한다. 힘든 길을 헤치며 열심히 노력해서 여기까지 올라왔다. 타이틀전까지 가려고 한다. 검증된 레전드 바르보자를 물리쳤기에 이제 인정받을 때가 됐다"고 말했다.

전체 내용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스포츠이슈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6148 관리자Z 172 06-14
6147 관리자Z 109 06-13
6146 관리자Z 212 06-13
6145 관리자Z 150 06-13
6144 관리자Z 192 06-13
6143 관리자Z 171 06-13
6142 관리자Z 161 06-13
6141 관리자Z 107 06-13
6140 관리자Z 62 06-13
6139 관리자Z 69 06-13
6138 관리자Z 248 06-10
6137 관리자Z 272 06-10
6136 관리자Z 212 06-10
6135 관리자Z 261 06-10
6134 관리자Z 201 06-10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우회접속시 채팅창이 작동하지 않을수 있습니다.

중고천국텔레그램
중고천국검증
오늘 2,796 어제 5,796
최대 23,518 전체 4,290,382

게시물에 대한 책임은 작가에게 있으며 우리는 책임을지지 않습니다.
우리는 당신이 당신의 국가에서 인정하는 성인이 아니라면 성인 정보를 사용하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
Copyright © usedheav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