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대 선수와 충돌-기자회견 태업까지, 이정효 감독의 기행 > 스포츠이슈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사이트 내 전체검색

스포츠이슈


   자유게시판    유용한사이트    스포츠이슈    익명게시판


상대 선수와 충돌-기자회견 태업까지, 이정효 감독의 기행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Z 댓글 0건 조회 498회 작성일 24-05-26 16:52

본문

스포츠이슈


IE003304585_STD.jpg?20240526104858

이정효 프로축구 광주FC 감독이 감정적인 언행으로 또다시 도마에 올랐다. 이정효 감독이 지휘하는 광주는 25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14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와 원정 경기에서 1-1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광주는 후반 1분에 터진 최경록의 헤딩 골로 앞나갔으나 경기 종료 직전 통한의 페널티킥을 내줬다. 심판은 문전 경합 상황에 대한 비디오판독(VAR) 끝에 페널티박스 안에서 공이 광주 빅톨의 팔에 맞았다고 판정했다.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무고사가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키면서 인천은 귀중한 승점 1점을 안았고, 광주는 아쉽게 승점 3점을 놓쳤다.
 
그런데 경기 직후 보여준 이정효 감독의 언행이 축구 팬들 사이에서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경기 종료 후 서로 인사를 나누던 인천과 광주 선수단 사이의 약간의 마찰이 발생했고, 이 과정에서 PK를 넣었던 무고사와 이정효 감독이 언쟁을 벌였다. 상대팀 감독과 선수가 마찰을 빚는 경우는 이례적이다. 다행히 구단 관계자들과 심판진이 말리며 그 이상의 충돌로 번지지는 않고 해프닝으로 일단락됐다.

무고사가 믹스트존 인터뷰에서 밝힌 당시 상황은 이랬다. "경기 후 상대 선수들에게 악수를 청했는데, 광주의 한 선수가 나의 악수를 피했다. 그래서 상대 선수를 향하여 "존중"을 요청했는데, 이정효 감독이 다가와 나에게 무언가를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전체 내용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스포츠이슈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6180 관리자Z 71 06-24
6179 관리자Z 48 06-24
6178 관리자Z 94 06-24
6177 관리자Z 97 06-24
6176 관리자Z 177 06-24
6175 관리자Z 149 06-24
6174 관리자Z 72 06-24
6173 관리자Z 197 06-21
6172 관리자Z 200 06-21
6171 관리자Z 228 06-21
6170 관리자Z 209 06-21
6169 관리자Z 255 06-21
6168 관리자Z 151 06-20
6167 관리자Z 159 06-20
6166 관리자Z 223 06-20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우회접속시 채팅창이 작동하지 않을수 있습니다.

중고천국텔레그램
중고천국검증
오늘 6,693 어제 9,052
최대 23,518 전체 4,366,613

게시물에 대한 책임은 작가에게 있으며 우리는 책임을지지 않습니다.
우리는 당신이 당신의 국가에서 인정하는 성인이 아니라면 성인 정보를 사용하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
Copyright © usedheav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