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 용서했으니 끝? 벤탄쿠르-토트넘은 비겁했다 > 스포츠이슈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사이트 내 전체검색

스포츠이슈


   자유게시판    유용한사이트    스포츠이슈    익명게시판


손흥민이 용서했으니 끝? 벤탄쿠르-토트넘은 비겁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Z 댓글 0건 조회 452회 작성일 24-06-21 16:04

본문

스포츠이슈


IE003315338_STD.jpg?20240621134733
 
손흥민이 아시아인을 향한 인종차별성 망언을 내뱉은 팀 동료 로드리고 벤탄쿠르를 감싸 안았다. 하지만 손흥민의 관용 뒤에 숨어서 제대로 사죄와 책임을 회피하는 벤탄쿠르와 토트넘 구단은 끝까지 비겁했다.
 
손흥민은 지난 20일 SNS에 최근 벌어진 인종차별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손흥민은 "벤탄쿠르와 대화를 나눴다. 그는 자신의 실수를 알고 있으며 사과했다. 벤탄쿠르가 의도적으로 공격적인 말을 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우리는 형제고 아무것도 바뀌지 않았다"라며, "이건 지나간 일이다. 우리는 하나이며 프리 시즌에 다시 만나 팀에서 하나로 뭉쳐 싸울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벤탄쿠르의 인종차별 발언이 나온지 6일 만이다.

앞서 벤탄쿠르는 지난 14일 자국인 우루과이의 한 방송에 출연해 인터뷰를 하던 중 진행자가 토트넘 팀 동료인 손흥민의 유니폼을 부탁하자, "소니(손흥민의 애칭)의 사촌 유니폼은 어떨까. 그들(동양인)은 거의 비슷하니까"라고 말했다. "(동양인의) 외모가 비슷해서 구분이 안 간다"는 식의 표현은 대표적인 인종차별 발언 중 하나로 꼽힌다.
 
벤탄쿠르의 망언은 온라인을 통해 해외에도 빠르게 퍼졌고 영국과 한국에도 알려지면서 비판의 목소리가 커졌다. 상황을 확인한 벤탄쿠르는 지난 15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손흥민을 직접 태그하며 사과하는 글을 올렸다. 벤탄쿠르는 "그건 그냥 아주 나쁜 농담이었다. 나는 너에게나 다른 누구에게도 무례하게 굴거나 상처를 주지 않을 것"이라고 썼다.

전체 내용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스포츠이슈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6211 관리자Z 287 07-15
6210 관리자Z 262 07-15
6209 관리자Z 252 07-15
6208 관리자Z 283 07-15
6207 관리자Z 212 07-15
6206 관리자Z 93 07-15
6205 관리자Z 171 07-15
6204 관리자Z 127 07-15
6203 관리자Z 71 07-15
6202 관리자Z 180 07-15
6201 관리자Z 145 07-15
6200 관리자Z 166 07-15
6199 관리자Z 697 07-03
6198 관리자Z 633 07-03
6197 관리자Z 572 07-03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우회접속시 채팅창이 작동하지 않을수 있습니다.

중고천국텔레그램
중고천국검증
오늘 4,121 어제 4,644
최대 23,518 전체 4,505,599

게시물에 대한 책임은 작가에게 있으며 우리는 책임을지지 않습니다.
우리는 당신이 당신의 국가에서 인정하는 성인이 아니라면 성인 정보를 사용하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
Copyright © usedheav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