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 대표팀 모두 사령탑 공석 사태, 아직 갈 길이 멀다 > 스포츠이슈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사이트 내 전체검색

스포츠이슈


   자유게시판    유용한사이트    스포츠이슈    익명게시판


남녀 대표팀 모두 사령탑 공석 사태, 아직 갈 길이 멀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Z 댓글 0건 조회 223회 작성일 24-06-24 16:46

본문

스포츠이슈


한국축구가 남녀 대표팀 모두 감독 자리가 공석이 된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남자 대표팀이 지난 2월 아시안컵을 끝으로 위르겐 클린스만이 경질된 이후 벌써 4개월이 되도록 아직 정식 감독을 찾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여자 대표팀도 2019년 이후 4년 8개월간 함께 해왔던 콜린 벨 감독과의 계약을 상호합의하에 조기 종료하게 되면서 새로운 감독을 찾아야 하는 상황을 맞이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3월과 6월 남자대표팀의 북중미월드컵 2차예선 A매치 일정을 연이어 임시 감독 체제로 소화한 바 있다. 국내파인 황선홍 전 올림픽대표팀 감독(현 K리그 대전), 김도훈 전 울산 HD 감독이 "소방수"로 잠시 팀을 맡았다. 협회는 3월에는 국내파 감독, 6월에는 외국인 감독을 우선 순위로 하여 몇몇 후보들과 협상을 진행했으나 이런저런 이유로 무산됐다.
 
결국 원점에서 모든 협상을 다시 시작하기로 결정한 축구협회는 이번에는 국내피와 외국인 감독을 아울러 16명의 새로운 후보군을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KBS 등 일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12인이었으나 21일 회의 이후 후보자를 좁히기는 커녕 오히려 16인으로 더 늘어났다. 협상 기간이 넉넉하지 않은 상황에서 여전히 후보군 정리도 이뤄지지 않은 모습은 우려를 자아낸다.
 
외국인 감독으로는 과거 전북 현대를 이끌었던 포르투갈 출신의 주제 모라이스 세파한 SC 감독, 국내파 중에는 6월 A매치에서 임시감독으로 대표팀을 이끌었던 김도훈 감독, 현재 K리그1 울산 HD를 이끌고 있는 홍명보 감독 등이 포함되었다는 소식이다.
 
공교롭게도 세 사람은 모두 K리그 전북과 울산의 전·현 감독들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한국축구와 인연이 깊은 감독들인만큼 영입 가능성에도 "현실적인 후보"들이라는 평가다.
 
전체 내용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우회접속시 채팅창이 작동하지 않을수 있습니다.

중고천국텔레그램
중고천국검증
오늘 4,261 어제 4,644
최대 23,518 전체 4,505,739

게시물에 대한 책임은 작가에게 있으며 우리는 책임을지지 않습니다.
우리는 당신이 당신의 국가에서 인정하는 성인이 아니라면 성인 정보를 사용하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
Copyright © usedheav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