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와 아름다운 이별, 시라카와의, 코리안 드림 계속될까 > 스포츠이슈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사이트 내 전체검색

스포츠이슈


   자유게시판    유용한사이트    스포츠이슈    익명게시판


SSG와 아름다운 이별, 시라카와의, 코리안 드림 계속될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Z 댓글 0건 조회 559회 작성일 24-07-03 18:48

본문

스포츠이슈


IE003319770_STD.jpg?20240702144458
 
프로야구 일본인 투수 시라카와 케이쇼가 SSG 랜더스와의 계약을 종료한다. SSG 구단은 7월 2일 공식 채널을 통해 "부상 대체 외국인선수 시라카와 케이쇼와의 계약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며 작별을 발표했다.
 
SSG는 외국인 투수 로에니스 엘리아스가 옆구리 부상으로 당분간 출장이 어려워지자 일본 독립리그 도쿠시마 인디고삭스에서 활약하던 시라카와를 총액 180만 엔(약 1570만 원)의 조건으로 오는 7월까지 6주간 단기 부상 대체 외국인 선수로 영입했다. 올해 KBO리그는 기존 외국인 선수가 6주 이상 치료가 필요할 정도로 다칠 경우, 해당 선수를 재활 선수 명단에 등재하고 그 선수가 복귀할 때까지 대체 외국인 선수를 출장할 수 있게 하는 새로운 제도를 도입하면서 시라카와가 그 첫 수혜자가 되었다.
 
시라카와는 6월 1일 고척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데뷔전을 가지고 5이닝 무실점 투구로 첫 승을 달성했다. 두 번째 등판인 7일 사직 롯데전에서 1.1이닝 8실점(7자책점)으로 크게 무너지며 우려를 낳기도 했지만, 13일 인천 KIA전에서 5이닝 1실점(2승), 6월 21일 인천 NC전에서 6.1이닝 10탈삼진 2실점 패배, 그리고 27일 인천 kt전에서는 5.1이닝 5실점(3자책점) 노디시전을 기록하며 선방했다.
 
시라카와는 SSG 유니폼을 입고 6월 총 5경기에 선발등판하여 2승 2패, 평균자책점 5.09(23이닝 16실점 13자책)를 기록했다. 이중 7일 롯데전을 제외하면 나머지 4경기에서는 평균자책점 2.49로 호투했고 모두 5이닝 이상을 소화하며 선발로 제몫을 다했다. 그는 만 23세 시골청년다운 순수한 모습으로 코칭스태프와 선수단 사이에서도 호평과 신뢰를 얻었다. SSG로는 헐값으로 시라카와를 영입하며 벌써 본전의 몇배 이상되는 대박을 터뜨린 셈이다.
 
전체 내용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우회접속시 채팅창이 작동하지 않을수 있습니다.

중고천국텔레그램
중고천국검증
오늘 4,254 어제 4,644
최대 23,518 전체 4,505,732

게시물에 대한 책임은 작가에게 있으며 우리는 책임을지지 않습니다.
우리는 당신이 당신의 국가에서 인정하는 성인이 아니라면 성인 정보를 사용하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
Copyright © usedheaven. All rights reserved.